당신이 내게 어떤 존재인지,

당신이 내게 어떤 의미인지.



당신은 지구보다도 더 강한 중력으로 나를 끌어당기고, 그런 당신에게서 언제까지고 벗어날 수 없이 맴돌기만 하는, 나를.



당신이 그리는 영원의 궤도를 따라 돌며, 나는 늘....



Thus from my lips, by thine, my sin is purged.

O, trespass sweetly urged.


Give me my sin again.



009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